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조선일보, 이제는 폐간돼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9-08-01

본문

 

조선일보, 이제는 폐간돼야

 

최근 민족의 외피를 쓴 보수언론들에 대한 비난과 규탄의 목소리가 높아가는 가운데 조선일보를 폐간하기 위한 국민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20만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것은 민족의 존엄과 얼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없는 조선일보와 같은 매국언론이 아직도 국민을 모독하고 친일에 혈안이 되고 있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려는 범국민적 분노의 표출이다.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놓고 조선일보는 이것이 마치 현 당국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면서 『애초에 지금의 문제를 불러일으킨 것은 법원과 청와대이다』, 『이번 사태는 강제징용자 배상을 둘러싼 외교 갈등 때문에 빚어진 정부 폭탄』이라는 친일매국보도를 연일 쏟아냈다.

그런가하면 조선일보의 논설주간에는 『국민의 민족 감정에 불을 지른 건 일본의 의도』이라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일으키는 것도 득이 되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등 반일투쟁에 나선 각계 민중들을 폄훼하는 기사, 논설, 칼럼들이 계속 등장하고 있다.

이를 놓고 전국언론노동조합,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자유언론실천재단, 민족문제연구소 등 언론 및 시민단체들은 『조선일보는 도대체 어느 나라 신문인지 우리 눈을 의심케 한다』며 『조선일보의 보도는 당국을 비판하고 일본 측을 두둔하는 댓글까지 일본어로 번역해 제공한다』, 『일본의 반한감정을 증폭시켜서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 책임은 조선일보에 있다』고 강력히 성토하고 있다.

조선일보를 폐간시켜야 한다는 국민청원자 수가 20만명을 돌파했고 앞으로 더 많은 사람들이 여기에 동참하려 하고 있는 조건에서 그 수는 예측하기 어렵지만 수의 증가는 너무도 당연한 것이다.

조선일보의 친일 행적은 역사가 오래고 그 뿌리가 매우 깊다.

조선일보는 1919년의 3.1운동에 화들짝 놀란 일제 조선총독부가 사탕 발림처럼 발표한 「문화정책」에 따라 1920년에 창간되었다.

조선일보의 중심은 대지주계급과 예속자본가들의 친일단체인 대정친목회와 유정회 등의 핵심 인물들이었다.

하기에 조선일보는 창간초기부터 민족의 외피를 쓰고 일본에 복무했고 지금도 이 땅에 대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국민들을 반일투쟁에로 불러일으키는 글이 아니라 일본을 비호두둔하고 보수적폐세력들의 장단에 맞추며 우리 국민들의 반일투쟁에 찬물을 끼얹는 글들을 무수히 올리고 있는 것이다.

현실은 토착왜구의 전형으로 일본의 경제보복과 역사왜곡, 군국주의야망에 부채질하는 조선일보를 그대로 둔다면 앞으로 일본의 재침책동의 길잡이가 될 것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친일매국이 뼛속까지 찬 친일매문지인 조선일보는 이 땅에 더 이상 있을 명분이 없다.

각계 민중은 국민청원만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이익을 서슴없이 팔아먹는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적폐세력들의 정치나팔수, 친일매문지인 조선일보를 척결하기 위한 투쟁을 보다 확산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19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