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심판대상의 괴이한 「심판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20-02-05

본문

 

심판대상의 괴이한 「심판론」

 

선거철만 되면 여야를 막론하고 심판이라는 말을 자주 외쳐대는 것이 이제는 하나의 관행처럼 굳어졌다.

여당은 야당을, 야당은 여당을 심판해야 한다고 열을 올리는 것은 유권자인 국민이 어느쪽에 손을 들어주는가에 따라 선거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올해의 총선판이라고 하여 정치권의 관행이 비켜갈리는 만무하다.

문제는 검찰개혁, 국회개혁, 언론개혁, 민생개혁으로 촛불항쟁의 요구를 완성하고 공정과 평등사회에로 가려는 국민의 길을 부정하는 세력이 「심판」을 운운하며 사람들을 우롱하고 있는 것이다.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은 지금 불리한 선거판세를 뒤엎기 위해 「정권심판론」에 군불을 열심히 지피고 있다.

당국의 실패한 정치, 외교 등 각종 사안들을 하나하나 걸고들며 소란을 피우는 것도 모자라 나중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마스크까지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며 가짜뉴스를 양산하기에 정신이 없다.

더욱이 보수세력이 21대 국회에서 공수처 철회를 비롯하여 국민의 요구가 반영된 것들을 몽땅 뒤엎을 것을 목표로 내세운 것은 국민을 경악케 하고 있다.

사회의 진보를 위한 첫 발자국에 불과한 사안들을 철회하라는 것은 결국 이명박근혜의 암흑시기를 재현하자는 것이다.

이미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은 보수세력이 민심이 무엇을 요구하는지도 모르고 「정권심판론」을 요란하게 떠들며 적반하장의 파렴치한 행태를 이어갈수록 국민은 추악하기 그지없는 그들에게 더욱더 환멸만을 느끼고 있다.

현재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아도 민심은 국회파행, 민생볼모, 동족대결, 사대매국, 폭행, 막말, 혐오로 일관된 보수세력을 이번 총선에서 심판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세를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하기에 지금 보수가 깃발만 꽂아도 당선되는 것으로 알려진 지역들에서까지 「철지난 보수」라는 말이 터져나오고 있다.

국민의 심판대상에 불과한 보수세력이 괴이한 「정권심판론」을 부각시킬 수록 오히려 보수야당심판론이 더 확산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자한당을 비롯한 보수세력들은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밖에 차례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사회를 혼란시키는 행태를 걷어치워야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0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