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리의 주장

기사 | 국회는 정쟁무대가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구국전선》편집국 작성일20-07-15

본문

 

국회는 정쟁무대가 아니다

 

21대 국회가 문을 연지 한달 반이 지났지만 여야의 힘싸움으로 국회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국민들속에서 국회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여론 조사 기관들이 밝힌데 의하면 국회에 대한 지지도가 하위권에서 맴돌고 있다.

그것은 사람들의 눈에 국회자체가 의원들이 서로 싸우고, 놀면서도 거액의 세비를 받아가지는 곳으로 비쳐지기 때문이다.

더욱이 입법권과 개헌 발의권을 가진 국회가 처리해야 할 민생관련 법안들이 산적해있는 상태에서도 여전히 정쟁의 마당으로 되다보니 민심의 냉대를 받는 것은 응당한 일이다.

국회는 예나 지금이나 정쟁의 무대로 되어 급한 민생은 아예 뒤전에 밀려나있다.

굳이 잘못된 관행의 출발점을 찾는다면 촛점은 자연히 보수정당에로 모아진다.

보수정당들은 저들의 이익을 위해 국회를 정쟁무대로 만들었으며 지금도 그 관행을 이어가고 있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여야의 자리가 바뀐 것 뿐이다.

정치를 한다는 사람들이 정치를 저들의 이익실현과 기득권유지의 수단으로 삼으니 국회가 여야간의 정쟁무대로 전락하게 되는 것은 필연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링크드인으로 보내기
  • 구글로 보내기
  • 레디트로 보내기
  • 카카오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Copyright © 2001 - 2020 반제민족민주전선 《구국전선》편집국 All rights reserved.
우로